사회 > 사회일반

상온 노출 독감 백신 접종자 324명…"이상반응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6 20:02:14
전날엔 224건…하루 사이 100건 증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22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건강관리협회 경기도지부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잠정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만 13~18살(중고생)대상 백신에서 유통 과정상 문제가 발견됐다'며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무료접종 대상자의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고 밝혔다. 2020.09.22.jtk@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중 이미 접종이 이뤄진 물량이 32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26일 오후 설명자료에서 "26일 현재 조사 대상 정부 조달 물량을 접종한 경우가 총 324건"이라며 "현재 이상반응 발생보고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1일 오후 백신 일부가 상온에 노출됐다는 신고를 받은 이후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그러나 21일 오후 9시 이후 의료기관에 공지가 된 탓에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22일부터 예정됐던 접종을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분리 보관해야 하는 국가 조달물량과 개인 구매(유료접종) 물량을 한 곳에서 관리해 일부 국가 조달물량이 유료접종으로 투약됐다.

지난 25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는 이미 접종된 물량이 224건이었는데 하루 사이 100건이 증가했다.

질병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수치가 변경될 수 있다"며 "주기적으로 집계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러스를 활용해 만든 백신은 온도에 민감해 2~8도 사이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를 유지해야 한다.

당국은 상온에 노출됐다는 신고에 따라 578만명분의 백신을 조사 중이며 이중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판단되는 750명분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품질검사 의뢰를 했다.

품질검사 의뢰는 최장 2주가 소요된다.

질병청은 "현장조사를 통해 상온노출 가능성이 있는 물량에 대해 추가 조사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고가 접수된 백신과는 다른 경로로 확보된 백신 물량으로 12세 이하 어린이, 임신부 대상 접종을 25일부터 시작했다. 아직 13~18세와 62세 이상 노인의 접종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