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노량진 확진 67명 임용고시 못봤다…537명 별도시험장 응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1 12:56:01
확진자 밤새 39명→67명…교육부, 응시제한 조치 완료
검사 대상자 537명 중 자가격리 142명, 전원 음성 판정
검사 대상자 모두 분리…별도시험장서 시험 치르는 중
유은혜, 오전 긴급점검회의…관계당국 비상 대응태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2021학년도 서울시 공립(국립, 사립) 중등교사,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특수(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 제1차시험이 치러지는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임용시험 참석 수험생들이 입실하고 있다. 2020.11.2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서울 동작구 노량진 교사 임용고시학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9명에서 67명으로 증가했다. 확진자 전원은 이날 중등교원 임용시험에 응시하지 못했다.

노량진 학원 관련 진단검사 대상자는 537명으로 파악됐다.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뒤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수험생 142명을 포함한 이들 전원은 일반 수험생과 분리된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고 있다.

교육부는 시험이 종료되는 오후 2시20까지 전국 시·도교육청, 지방자치단체, 소방당국과 만약을 대비한 비상 대응 태세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21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 기준 노량진 학원 관련 확진자는 67명이다. 지난 20일 오후 9시 기준 확진자는 39명이었다. 추가 확진자는 20일 밤 사이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확인된 사례다.

이 학원에서는 바이러스 노출 당일 체육교육 임용시험을 준비하던 600여명의 응시자가 동일건물 내에서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과 19일 수강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후 강사 등 접촉자들을 통해 확산됐다.

확진 수험생 67명 전원은 교육부의 응시제한 조치로 이날 시험에 응시하지 못했다. 각 시·도교육청은 앞서 임용시험 시행계획을 공고하면서 "입원치료통지서를 발급받아 격리 치료중인 사람은 응시할 수 없다"고 안내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2021학년도 서울시 공립(국립, 사립) 중등교사,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특수(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 제1차시험이 치러지는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임용시험 참석 수험생들이 발열체크 및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을 준수하며 입실하고 있다. 2020.11.21. kmx1105@newsis.com
이날 임용시험 응시자 중 노량진 학원 관련자는 총 604명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를 제외하면 537명이 검사 대상자다. 이 중 밀접접촉자로 자가격리된 수험생은 142명이다.

교육 당국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받아 해당 자가격리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마쳤으며 전원 음성을 확인했다. 이들은 일반 수험생과 분리된 별도시험장으로 보내 임용시험을 치르도록 조처했다.

밀접접촉자가 아닌 일제검사 대상자 395명도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보도록 분리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30분 임용시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수험생 중 자가격리 대상자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별도시험장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중등교사 임용시험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110개 고사장 3076개 시험실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6만233명이 응시 원서를 접수한 이번 시험은 오후 2시20분에 마무리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2021학년도 서울시 공립(국립, 사립) 중등교사,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특수(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 제1차시험이 치러지는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임용시험 참석 수험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을 준수하며 입실하고 있다. 2020.11.21. kmx1105@newsis.com
자가격리, 검사대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장은 전국 19개소 122개 시험실이 운영 중이다. 시·도교육청은 방호복을 착용시킨 감독관 총 203명을 배치했다. 별도시험장 시험실은 2m 간격으로 책상 간 거리를 띄운다. 응시자는 KF94 수준의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응시 가능하다.

관련 학원 수강자들이 찾는 체육 과목 시험이 실시되는 일반시험장과 별도시험장 총 24개소에는 구급차 21대, 구급대원 49명이 배치돼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교육부는 "오전 10시 현재 정상 운영 중에 있다"며 "시험이 완료되는 오후2시20분까지 시·도교육청과 긴밀한 협조와 대응태세를 유지해 특이사항 발생 시 즉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