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불법드론 방어기술 구축에 23개 기관 뭉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31 14:30:55
원자력연구원 중심의 컨소시엄 본격 가동
항후 5년간 불법드론에 대응할 통합 솔루션 개발·배치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불법드론 대응 시나리오 예시.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불법드론을 방어키 위해 정부출연연구원을 중심으로 국내 23개 기관이 본격 협업에 나섰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정부의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불법드론 대응 통합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컨소시엄에는 주관기관인 원자력연구원을 중심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4개 공공기관과 대학, LIG넥스원 등 17개 안티드론 관련 기업 등 총 23개 기관이 참여한다. 총예산 420억원이 소요되는 다부처 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 180억, 산업통상자원부 150억, 경찰청 90억)이며 개발기간은 2025년까지 5년간이다.
 
 향후 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은 불법드론의 탐지·식별·분석·무력화·사고조사 등 발견부터 사후처리까지 일괄로 대응 가능한 통합솔루션을 개발해 실증하게 된다.

이를 위해 사업 총괄 및 통합 시스템 개발은 원자력연구원이 주도한다. 탐지·식별·추적·무력화 장비로 구성된 '지상기반 시스템 개발'은 LIG넥스원이 이끌며 지상기반 시스템과 상호 연동·보완하는 상시순찰형(외곽⸱음영지역 감시)·신속대응형(불법드론 직접 무력화) 드론캅 '공중기반 시스템 개발'은 항공우주연구원이 주도한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는 모든 연구개발을 완료한 뒤 2025년까지 시스템 통합 및 실증에 집중하게 된다.

원자력연구원은 불법드론 식별 즉시 취약점을 분석해 무력화 방안을 도출하는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포렌식 기술 개발에도 힘쓸 방침이다.
 
경찰 수사과정에서 주로 활용되는 포렌식 기술을  안티드론 시스템에 도입하면 데이터를 수집하고 불법드론의 비행 및 사고 경위, 용의자 추적에 등에 이용할 수 있다는게 원자력연구원의 설명이다.

 주요 기술이 개발되면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통해 지상기반·공중기반 시스템을 하나로 연결, 중요시설에 최적으로 배치하고 여기에 지능형 무력화 원천기술과 포렌식 기술을 탑재한 통합 운용시스템으로 고도화해 실증에 들어간다.

원자력연구원 보안기술연구실 손준영 실장은 "이번 개발사업은 정해진 5년의 연구로 끝날 것이 아니라 각 부처와 머리를 맞대 10년 이상의 로드맵으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에 따른 신규 전문 인력 확보가 필요하기 때문에 UST와 연계를 통해 공공안전보안공학 분야를 신설,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