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범계, 광주 아파트 붕괴 실종자는 5명…4명으로 잘못 말해 정정

등록 2022.01.21 15:25:20수정 2022.01.21 15:4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오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을 찾아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1.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엄정 처벌을 약속한 가운데 5명의 실종자를 4명으로 잘못 말해 뒤늦게 정정했다.

박 법무부 장관은 광주고·지검장, 이용섭 시장 등과 함께 21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았다.

붕괴 사고 11일째 현장을 방문한 박 장관은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기에 앞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고에 대한 법무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박 장관은 "우리나라의 격에 맞지 않은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지위고하 막론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서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종자 4명을 조속히 찾아야하고 고인이 된 분의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한 말씀과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브리핑 당시 박 장관의 옆에 있던 이 시장은 실종자 숫자를 잘못 말한 것을 인지하고 수정하려 했지만 발언이 이어져 전달하지 못했다.

이어 5분여 뒤 박 장관의 발언이 끝날무렵 이 시장은 귓속말로 실종자 숫자를 다시 말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권창회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HDC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공사현장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오후 붕괴 된 아파트 인근 기울어진 크레인에서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당국은 오늘 대형 크레인 2대를 이용해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한다. 작업 완료 때까지 타워크레인 반경 79m에 대피령을 내렸다. 2022.01.21. kch0523@newsis.com

이를 들은 박 장관은 "이 시장을 비롯해 많은 공직자들은 희망 잃지 말고 실종자를 반드시 찾아주기 바란다"며 "실종자는 다섯분이다. 발견된 분이 한분 있어 그렇게 된 것이다"며 정정했다.

박 장관은 브리핑을 마친 뒤 실종자 가족들과 만나 법무부의 방침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 현대 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 옥상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 등이 무너져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소방당국 등은 이날까지 11일째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부 구조물 2차 붕괴 위험 등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