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31일 백악관서 BTS 만나…反아시아 증오 범죄 논의

등록 2022.05.26 22:27:33수정 2022.05.26 22:30: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BTS, 세계 전역에 희망의 메시지 확산하는 젊은 대사"

associate_pic

[라스베이거스=뉴시스] 방탄소년단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2022.04.09.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방탄소년단(BTS)을 만난다.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31일 세계적인 케이팝 인사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음악 그룹 BTS가 바이든 대통령을 만난다"라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제도 원주민(AANHPI)의 달을 맞아 조율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이번 만남에서 아시아계 대표성 문제를 비롯해 코로나19 이후 부상한 반(反)아시아 혐오 범죄와 차별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특히 반아시아 혐오·차별이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지는 문제가 됐다고 평가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예전부터 반아시아 증오 범죄 급증과 싸우겠다는 약속을 말해 왔고, 지난해 5월 증오 범죄를 식별, 조사, 보고하고 더 수월하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자원과 법 집행을 제공하는 코로나19 증오범죄법에 서명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포용의 중요성, 그리고 세계 전역에 희망과 가능성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젊은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20년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서구 국가에서는 반아시아계 혐오 정서가 급증했다. 지난해 3월에는 조지아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으로 한국계를 포함한 아시아계 8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참사 직후 트위터를 통해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가 엄청난 고통을 느낄 것"이라며 해당 범죄를 "비미국적(un-American)"이라고 규정하고, "상처받은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와 함께한다"라고 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