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후위기 막을 시간, 불과 10년…시스템 대전환 이뤄져야"

등록 2022.05.29 14:19:43수정 2022.05.29 15:01: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학생 기후행동, '기후정의 페스티벌' 개최
"2035년 안에 지구 온도 상승 '1.5도' 될 것"
"정부·기업, 탈성장 등 대대적 정책 전환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앞에서 열린 2022 알록달록 기후정의 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고 있다. 2022.05.2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대학생 단체가 서울 도심에 모여 윤석열 정부에게 기후위기 대응체계 마련을 촉구했다.

대학생 기후행동은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에서 '2022 기후정의 페스티벌'을 열고 "지속가능한 생태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대대적인 정치·경제·사회 시스템 전환을 시작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퍼레이드에서 "기후위기 멈춰!", "우리가 원하는 건 탈성장", "핵발전은 시한폭탄" 등의 구호를 외쳤다. 

단체는 "정부와 거대 양당 등 정치권과 경제 산업 전반을 좌우하는 기업들은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기후위기 대응에 완전히 역행하는 행보를 보인다"며 "윤석열 정부 역시 시스템 전환은 커녕 기후위기와 멸종을 가속화시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부는 천문학적인 에너지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현재 강릉과 삼척에서 건설되고 있는 신규석탄발전소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며 "동시에 앞으로 기후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사고위험이 급증하는 핵발전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는 정책을 내세우고 있다"고 했다.   

단체는 "지난해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보고서에 따르면 2035년 안에 '1.5도 상승'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는 1.5도 티핑포인트에 따른 기후붕괴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이 인류에게 채 10년도 남지 않았으며, 기존의 성장시스템과 경제규모를 그대로 유지한 채로는 그 어떤 방법으로도 '1.5도 도달'을 피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는 기존의 지속불가능한 성장 시스템을 지속가능한 생태 시스템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단체는 현재 한국사회 내에 대학생들과 청년, 시민들에게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기후정의의 필요성을 알 수 있는 창구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후위기가 나의 삶과 직결되어 있는 생존의 문제라는 사실과 기후위기를 막을 시간이 단 10년도 채 남지 않았다는 사실은 아직 한국 사회의 많은 시민들에게 생소한 정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날 페스티벌에서 '탈성장, 기후불평등, 탈성장, 탈핵,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등의 키워드를 활용, 다양한 활동으로 부스행사를 진행했다.

대학생 기후행동 관계자는 "다양한 구호와 퍼포먼스를 통해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대학생과 청년, 시민들의 목소리를 사회에 널리 알리는 동시에 현 정부와 지자체에 기후정의 실현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앞에서 열린 2022 알록달록 기후정의 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고 있다. 2022.05.29. livertrent@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