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틀 만에 또 터진 지역농협 횡령…구멍 뚫린 내부통제

등록 2022.07.01 12:17:31수정 2022.07.01 13:37: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기 파주시 지역 농협 이어 서울 농협서도 횡령
고객 명의로 4500만원 대출…피해자가 경찰 신고
파주·경기 광주 농협서도 50억~70억대 잇단 횡령
"횡령 사건 해임 등 중징계…내부 감시 강화할 것"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지역의 한 농협.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경기 파주지역 농협에서 수십억원 횡령 사건이 터진 지 이틀 만에 서울시 한 농협에서도 고객 돈을 빼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농협의 내부 통제 강화에도 횡령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6월30일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직원 A씨를 횡령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고객 명의로 4500만원을 몰래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농협 지점을 방문한 피해자가 대출받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 10여 명을 상대로 20억원 상당의 대출금을 빼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농협 관계자는 피해 규모와 관련해 "경찰 수사가 들어간 만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경기 파주시 한 지역농협에서 횡령 사건이 발생한 지 단 이틀 만에 발생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파주 지역의 농협은 5년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30대 직원 B씨를 수사해 달라고 파주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회계장부를 관리하면서 회삿돈 17억4000만원을 빼돌리는 등 횡령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B씨가 다년간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미뤄 횡령 규모가 최대 7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달에는 경기 광주지역 한 농협에서는 자금출납 업무를 맡았던 30대 C씨가 회삿돈 5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C씨는 주식 투자와 스포츠 도박으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달 경남 창녕의 한 지역농협 간부급 직원이 내부 전산시스템을 조작해 고객 돈 9800만원 상당을 횡령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4월에는 경남 진주의 한 지역농협에서 근무하던 과장급 직원이 2년여에 걸쳐 농민 돈 5800여만원을 빼돌린 정황도 드러났다.

농협중앙회는 임직원들에 의한 금융 사고를 근절하기 위해 내부 통제시스템을 강화하고, 윤리경영 사이버교육과 윤리경영 실천 월별 캠페인 등 자정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완전히 뿌리 뽑진 못하는 실정이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횡령 등 사건에 대해서는 해임, 보상 등 중징계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일이 생겨 송구스럽다"면서 "시스템을 보완해서 개인의 일탈 유형에 대비하고 내부적으로 감시를 강화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