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주군청 김무호, 평창씨름대회 한라급 우승

등록 2022.07.07 16:1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유재형 기자 = 울산 울주군은 소속 해뜨미씨름단 김무호(19) 선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고 7일 밝혔다. 2022.07.07. (사진= 울주군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 울주군은 소속 해뜨미씨름단 김무호(19) 선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고 7일 밝혔다.

김 선수는 이날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한창수(26·정읍시청)를 만나 3-0 완승을 거뒀다.

특히 김 선수는 16강부터 4강까지 단 한 판도 패배하지 않고 결승까지 직행하며 우수한 기량을 뽐냈다. 이어 결승에서도 기세를 놓치지 않고 한창수에게 세 판 모두 들배지기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5월 괴산 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장사에 올라 최연소 한라장사 타이틀을 획득한 김 선수는 이번 대회까지 2관왕을 차지하며 신예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김무호 선수는 “이번 대회 컨디션이 좋았고 팀 형들과 체력 훈련도 많이 하고 자세도 바꿔가며 연습을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감독님과 코치님께 항상 감사드리고 아낌없이 지원해주시는 부모님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울주군청 해뜨미씨름단은 이번 대회 태백급(80㎏ 이하) 노범수에 이어 한라급(105㎏ 이하) 김무호까지 2개 체급에서 장사를 배출하며, 창단 2년 만에 울산 씨름의 명성을 전국에 떨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