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국인도 안전 귀갓길"…안심이앱, 영·중·일어 서비스

등록 2022.09.29 11:15:00수정 2022.09.29 11:3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1일부터 외국어 지원…통화 통역으로 긴급상황 대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외국어 지원 안심이앱 화면.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는 안심귀가를 지원하는 안심이 앱이 10월1일부터 외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글이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주민과 서울을 찾는 관광객 등 외국인도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돼 귀갓길이 더욱 안전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서울에 사는 외국인 주민이 10년 새 31% 증가하고, 올해 들어 외국인 범죄 발생이 증가하는 추세로,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 외국인들을 위한 맞춤형 범죄예방 대책의 하나로 안심이 앱 외국어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설명했다.

안심이 앱은 서울시와 자치구(CCTV관제센터), 경찰 합동으로 1인가구, 여성 등 모든 서울시민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 서비스다. 서울 전역에 설치된 7만 대의 CCTV와 안심이 앱을 연결, CCTV관제센터에서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가는지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위험상황 시엔 긴급신고로 경찰이 즉시 현장에 출동한다.

사용자가 이용할 언어를 선택하면 앱상 주요 메뉴가 해당 언어로 표출된다. 앱으로 안전귀가를 신청하면 해당 자치구 CCTV관제사가 신청인 주변의 CCTV 영상을 보면서 모니터링하고, 필요시엔 통역사와 3자 간 통화를 통해 신속하게 대응한다.

서울시는 외국어 지원 서비스 개시에 맞춰 안심이 앱을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신규가입 퀴즈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울시 1인가구 포털(1in.seoul.go.kr)에서 10월4일~21일까지 진행하며, 퀴즈 정답자 중 500명을 추첨해 5000원 상당의 모바일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시민의 귀갓길 안전을 지켜주는 안심이 앱이 외국어 서비스를 시작, 아직 우리말에 익숙하지 않은 서울 거주 외국인의 안전한 일상을 지원하겠다"며 "늦은 밤 귀갓길, 스토킹, 조난 등 모든 불안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 만큼 많은 시민들이 안심이 앱을 꼭 설치해서 필요한 상황에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