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추석 연휴 첫날, 중부 낮부터 비…천둥·번개 동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30 04:00:00
추석 연휴 첫날, 중부지방 천둥·번개·돌풍과 비
30일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 일부 등 5~20㎜
"추석 당일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가을비가 내린 지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0.09.1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 등을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경기동부 등에는 우박이 내리는 곳도 있어 대비가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30일 오후 중부지방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수도권, 강원영서, 충남, 충북북부, 전라서해안에 30일 오후 9시까지 5~2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동 중북부의 예상강수량은 다음달 1일 낮 12시까지 5~40㎜다.

30일 오전에는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강원영동은 내일과 모레 동풍이 불면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고, 모레까지 내륙에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고 예측했다.

30일 아침 기온은 11~18도, 낮 기온은 20~26도로 예측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7도, 수원 16도, 춘천 14도, 강릉 15도, 청주 15도, 대전 15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4도, 부산 17도, 제주 19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2도, 수원 24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4도 등으로 관측된다.

30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기·충청·전라 내륙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내륙에 있는 공항에서는 안개로 인해 귀성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도 있겠다.

추석 당일인 다음달 1일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중부지방은 자정 무렵 차자 흐려져 보름달을 보기 어려울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서울 오후 6시20분, 인천 오후 6시21분, 수원 오후 6시20분, 강릉 오후 6시12분, 춘천 오후 6시17분, 대전 오후 6시18분, 청주 오후 6시18분, 대구 오후 6시13분, 부산 오후 6시11분, 울산 오후 6시10분, 광주 오후 6시20분, 전주 오후 6시19분, 제주 오후 6시20분에 달이 뜰 것으로 관측했다.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갯바위를 넘고 백사장에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다.

30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