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진눈깨비가 눈으로…서울·경기 최대 10㎝ 대설주의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09:00:38
서울·경기도 오전 9시 대설주의보 발효
적설량은 서울 2~7㎝, 경기는 3~10㎝
비·진눈깨비로 시작, 기온 따라 바뀔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새해 첫 월요일인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귀마개를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1.01.04.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28일 오전 서울과 경기도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하루종일 많은 눈이 내리겠다. 비나 진눈깨비로 내리기 시작하는 이번 눈은 기온의 미묘한 차이로 급격하게 눈으로 바뀌기도 하는 등 비 또는 눈이 섞여 내리겠고, 적설량도 지역에 따라 달라지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8시30분 기준 경기도(김포시, 고양시, 파주시), 인천광역시(강화군)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오전 9시에는 경기도(동두천시, 연천군, 포천시, 가평군, 양주시, 의정부시, 구리시, 남양주시), 서울특별시(동남권,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까지 대설주의보가 확대 발효되겠다.

이 밖에 경기도, 강원도, 경상북도 등에도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다.

이날 오전 기상청은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서해5도에 진눈깨비가 시작돼 낮(오전 9시~오후 6시)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함께 진눈깨비 또는 눈이 오겠다"고 전했다.

서울에서는 오전 9시 이후 강수가 시작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처음에는 비나 진눈깨비가 내리겠으나 급격하게 눈으로 바뀌어 내리겠다"면서 "기온의 미묘한 차이로 인해 강수의 형태가 달라질 수 있고,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의 지역차이도 크겠다"고 전했다.

이번 눈의 예상 적설량은 서울에서 2~7㎝,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경북북동산지, 전라권, 제주도산지에서 3~10㎝로 전망됐다. 전라동부내륙이나 제주도산지에는 15㎝ 이상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한편 눈 소식과 함께 전국 곳곳에 강풍이 불면서 오후부터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아침 기온과 낮 기온은 전날(27일)과 비슷하겠으나,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오는 29일에는 오늘보다 10도 내외로 기온이 낮아지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