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오세훈, '전광훈 집회' 한번 갔다고? 거짓말" 추가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10:41:38  |  수정 2021-04-15 14:14:25
"내곡동 땅 특혜 의혹, 용산참사 막말로 고발"
시민단체 "전광훈과 선긋기, 허위사실 유포"
김형동·서초구청·언론사 등도 명예훼손 고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국무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04.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을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논란으로 고발한 시민단체들이 15일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

이 단체들은 오 시장이 전광훈 목사 집회에 한번만 참여했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이날 허위사실유포죄로 추가고발할 예정이다.

광화문촛불연대, 국민주권연대,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 시장을 허위사실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 오전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오 후보가 내곡동 자체 보상을 받고도 거짓말을 거듭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용산참사 마저도 철거민 탓으로 돌렸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 시장을 허위사실유포죄로 추가 고발할 계획이다. 또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과 서초구청, 조선일보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으로도 고발한다.

이들은 "오 시장은 전광훈 목사 주도의 극우극단주의 집회에 여러 번 중심인물로 참여해놓고 한번만 참여했다고 거짓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9월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집회에서도 문 정부를 비난하는 연설을 했고, 지난 2019년에도 연설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 "파이시티 비리 사건이 자신의 재임 중 발생했음에도 자신의 임기 중 사건이 아니라고 거짓말한 것과 관련해서도 허위사실유포죄로 추가고발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 등 고발 건에 대해서는 "(오세훈을 내곡동에서 봤다고 주장한) 내곡동 안고을 식당의 과징금 정보를 무단으로 공개하고 유포했다"며 고발장 접수 취지를 밝혔다.

오 후보는 지난 2009년 서울시장 재임 당시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처가 소유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면서 '셀프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또 지난달 말 관훈토론회에서 용산참사와 관련해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행위 진압을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말하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