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스퍼 전 국방 "회고록 출간에 중요 메모 사용 막아"…美국방부 제소

등록 2021.11.29 11:2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밀 아닌데도 기밀 분류해 "중요한 역사적 순간 국민 모르게 해"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 진압에 군 동원 놓고 트럼프와 격렬 대립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당시)이 2020년 9월22일 워싱턴 미 국방부에서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방장관과의 회담을 앞두고 연설하고 있다. 에스퍼 전 장관은 28일(현지시간) 미 국방부를 상대로 자신의 회고록 출간에 "있는 그대로의 진실되고 솔직한" 메모들을  사용하는 것을 부적절하게 가로막았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2021.11.29

[워싱턴=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마크 에스퍼 전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 국방부를 상대로 자신의 회고록 출간에 "있는 그대로의 진실되고 솔직한" 메모들을  사용하는 것을 부적절하게 가로막았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이날 워싱턴 지방법원에 제기한 소송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육군장관으로, 이후 18개월 동안 미 국방장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활동 내용을 담은 회고록 '엄숙한 선서'(A Sacred Oath) 기술에 메모들을 충분히 사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미 대선에서 패배한 지 불과 며칠 만에 트윗으로 해고됐다.

에스퍼는 소장에서 자신이 국방장관으로 재임한 기간은 "미 시민들이 전례 없이 불안해 하고, 공중보건의 위기와 해외에서의 위협 증가, 국방부의 변화, 그리고 백악관이 헌법을 회피하려고 작정한 것처럼 보이는 시기"였다고 말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2020년 6월 발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이후 발생한 소요 당시 군부 동원 문제를 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첨예하게 대립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에스퍼 전 장관이 충성스럽지 않다고 생각한 반면 에스퍼는 대통령이 국방부를 정치적으로 운영하려 한다고 믿었다. 선거 패배 후 국방장관을 해임한 것은 전례없는 일이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 패배에 계속 이의를 제기하면서 국방장관직에 충성파들을 앉히려 에스퍼 전 장관을 해임했다.

에스퍼의 회고록은 내년 5월 윌리엄 모로 출판사에서 발간될 예정인데, "중대한 메모들이 기밀 내용이라는 미명 하에 부적절하게 사용이 보류됐지만, 실제로는 어떤 기밀 정보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에스퍼 전 장관은 소장에서 주장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또 국방부가 승인 없이 회고록을 펴내는 것은 비밀유지협정에 의해 제한되며 민형사상 책임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스퍼는 또 로이드 오스틴 현 국방장관에게도 메모 사용을 보류시킨 국방부를 비난하는 서한을 보냈다. 서한에서 에스퍼 전 장관은 "국방부로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다른 사람들의 말을 인용해서는 안 되며, 트럼프 전 대통령과 나눈 대화에 대해 밝히지 말고, 역사적 사건을 설명할 때 특정 동사나 명사를 사용하지 말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또 국방부가 약 60쪽에 달하는 기술에 수정을 요구했는데 이러한 수정 요구에 모두 동의한다면 미국민들이 알아야 할 역사의 중요한 순간들에 대해 심각한 불공평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스퍼는 그러면서 사용이 보류된 메모들의 일부는 미 주요 언론들에 이미 유출됐던 것들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