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설 연휴 수도권 눈예보…5㎝ 대설특보 가능성

등록 2022.01.28 17:01:43수정 2022.01.28 17:2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9일부터 2월2일까지 비상대응체계 가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설 연휴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기습폭설 등 재난에 대비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31일 밤부터 설 당일인 다음달 1일 오후까지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강설예보 5시간 전 자치구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제설대책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는 취약구간에 설치된 제설함에 자재 보충, 원격제설시설 및 장비에 대한 가동점검, 비상연락체계 점검 등 사전대비 점검을 실시해 강설 즉시 대응체계가 가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설날 당일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기습강설 및 폭설에 대비한 총력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모든 제설장비를 총 동원해 시민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설 연휴 눈과 함께 기온도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보된 만큼,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보행안전에 각별이 주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시민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