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전남도청 진압 탄흔·탄두 공개

등록 2022.05.15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옛 전남도청 별관서 특별전 16일 개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들이 전남도청을 진압하며 남긴 탄흔과 탄두가 공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민주화운동의 현장인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특별전을 연다.

과학적 조사 방법으로 민주화운동 당시의 전남도청 내외부 촬영 사진 자료를 분석해 발견한 탄흔과 탄두 자료를 볼 수 있다. 탄흔 조사과정을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문체부는 1980년 5월 당시 전남도청 건물의 탄흔을 찾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기초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1년 만에 엠(M)16 탄두 10개와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535개가 발견됐다.

이후 5·18 관계자와 시민사회단체가 정밀 조사를 추가로 요청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오는 7월까지 1차 정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문체부는 오는 9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2차 정밀 조사를 한 후 식별된 탄흔을 보존 처리할 계획이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특별전을 마련했다"며 "확인된 탄두 자료들은 보존 처리를 거쳐 영구 보존하고, 옛 전남도청 복원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