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근, 병가 내고 한국서 치료...정부 허락 하에 우크라 복귀 희망"

등록 2022.05.24 14:15:12수정 2022.05.24 14:2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튜브 채널 'ROKSEAL'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UDT)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한국에서 부상 치료를 받은 뒤 우크라이나로 복귀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혔다.

지난 21일 이근 측은 유튜브 채널 'ROSKEAL' 커뮤니티에 이씨의 근황을 전했다.

이씨 측은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 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님은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이씨 측은 이 전 대위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9일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부상을 입어 치료를 위해 일시적으로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전 대위는 해당 소식을 자신의 SNS에 직접 공유하며 근황을 알렸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전 대위가 국제군단 복무를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