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상현, 의문에 싸인 남자…강하늘·하지원과 '커튼콜'

등록 2022.05.25 09:53: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노상현. 2022.05.25. (사진 =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은해 기자 = 배우 노상현이 '커튼콜: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합류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 2TV 드라마 '커튼콜: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유재헌'(강하늘) 이야기다.

노상현은 모든 것이 의문에 싸인 남자 '리문성'으로 분한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2017) '달이 뜨는 강'(2021) 윤상호 PD가 연출하고 영화 '청년경찰'(2017)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다.

배우 하지원은 호텔 낙원 막내딸이자 총지배인 '박세연'을 맡는다. 성동일은 극 중 '호텔 낙원'의 전 지배인이자 총수의 오른팔 '상철'을 연기한다.

앞서 노상현은 애플TV+ 드라마 시리즈 '파친코'에 평양 출신의 신실한 목사 '이삭' 역으로 출연해 호평받았다. 깊은 감정 연기로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를 보여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pe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