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님 준 술 마신 30대 유흥주점 여종업원 사망…남성 손님도 숨져(종합)

등록 2022.07.05 22:23:09수정 2022.07.05 22:2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슷한 시각 주점 머물던 여종업원, 손님 숨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일하던 여성 종업원이 손님에게 받은 술을 마신 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여성과 비슷한 시각 같은 주점에 있던 한 남성도 숨져 경찰은 여성이 숨진 사건과의 연관성을 들여다 볼 예정이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54분께 30대 여성 A씨가 강남구 한 유흥주점에서 일행으로 온 손님 4명에게 마약이 섞인 걸로 추정되는 술을 받아 마신 뒤 숨져 해당 일행을 조사할 예정이다.

술을 받아 마신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A씨의 유흥주점 동료가 119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날 오전 10시20분께 결국 사망했다.

비슷한 시각 유흥주점에서 빠져나온 한 40대 남성도 운전 중 강남구에서 교통사고를 낸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남성의 차량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봉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손님들 인적 사항을 확인하는 등 수사 중"이라며 "해당 사건과 남성이 사망한 사건 사이 관련성도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