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정민 "전 남친과 법정 공방 후 극단적인 생각까지"

등록 2022.09.30 16:08: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김정민. 2022.09.30. (사진=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배우 김정민이 묵혀뒀던 자신의 상처를 털어놓는다.

3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김정민과 그의 어머니 허귀례가 출연해 "사실 모녀 동반 출연을 망설였다"며 모녀전쟁의 서막을 알렸다.

이날 엄마 허귀례는 옷 입는 것부터 시작해 자신의 모든 일에 사사건건 간섭하는 김정민을 '시어머니보다 어렵다'고 표현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20~30대 자녀들은 경제적 능력이 생기면 부모의 보호에서 벗어나 자립해 부모한테 사사건건 간섭하는 '보호자'가 된다"고 설명한다.

이어 오 박사는 엄마 허귀례의 태도에서 김정민의 잔소리를 지나치게 '과순응'하는 모습을 꼬집었다. 그러자 허귀례는 과거 남편한테 10년 가까이 가정 폭력에 시달렸음을 고백하며 아이들을 두고 홀로 집을 나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밝힌다. 혼자 집을 나온 죄책감이 평생 가슴에 박혀 김정민에게 항상 미안했다며, 자신이 '과순응'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전해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었다는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2022.09.30. (사진=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오 박사는 김정민이 "가정 폭력으로 집을 나갈 수밖에 없었던 엄마의 상황을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실제로 엄마가 떠났을 땐 본능적으로 버려진 것"이라며 냉철하게 분석한다. 그가 마주하지 못했던 깊은 내면의 상처를 짚어낸 오 박사는 "가까운 사람이 나를 버리지 않을까"하는 '유기 공포'를 가지고 있다 덧붙였고, 김정민은 "혼자 남겨지는 것에 대해 예민하다"며 자신의 불안감을 고백한다.

한편 자신의 감정을 파악해 나간 김정민은 5년 전, 전 남자친구와의 소송 사건을 언급한다. 그는 법정 공방 후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하자, 딸의 속마음을 처음 들은 엄마 역시 심각한 표정을 숨기지 못한다고. 이에 오 박사는 김정민이 엄마를 '이것' 하지 못했기 때문에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기 어려웠을 것이라 조언한다.   

한편 김정민은 2017년 혼인빙자 사기 혐의에 휩싸였다. 커피 프랜차이즈 대표 A씨는 2013년부터 2년 가까이 교제하면서 김정민에게 수억 원을 지불했다고 주장해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A씨는 2014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김정민에게 "사생활을 폭로하겠다"고 협박, 총 1억6000만원과 가방 등 금품 57점을 받아 공갈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