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보수단체 "박원순 시장의 준전시상황 선포는 월권행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6-12 16:12:04  |  수정 2016-12-28 15:08: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현진 기자 = 보수단체 구국채널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4일 메르스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한 것에 대해 "지자체장으로서의 권한을 망각한 월권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이 당시 상황을 준전시상황으로 규정하고 서울 메르스 대책본부장이 되겠다고 한 것은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정부를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메스르가 발병한 사우디에서는 450여명이 사망했고 사스로 홍역을 앓았던 홍콩과 중국에서는 650명이나 죽었지만 어떤 나라에서도 지방관리가 중앙정부를 제치며 대책강구에 나서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어체제를 갖춰 가던 정부에 대한 신뢰를 해치면서까지 야밤에 기자회견을 할 만큼 상황이 급했던 것이냐"며 해명을 요구했다.

 아울러 브리핑 전 박 시장과 함께 관련 대책을 논의한 수도방위사령관과 서울경찰청장도 직위해제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또 이들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박 시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4일 오후 10시45분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35번 환자의 이동경로 등을 밝히고 서울시 차원의 대책본부 운영 계획 등을 밝힌 바 있다.

 bh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