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올댓차이나] 중국, 이산화탄소 배출량 전국 거래제 도입 지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22:46:21
연내 전력부문 대상 시행서 내년부터 5년 안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28일 전국적인 이산화탄소(CO2) 배출량 거래제도(ETS)를 2021~2025년 사이에 도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랑망(新浪網)과 재화망(財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생태환경부 기후변화대응사(應對氣候變化司) 리가오(李高) 사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언명했다.

세계 최대 이산화탄소 배출국인 중국은 탄소 배출량 거래제도를 1단계로서 올해 안에 전력 부문을 대상으로 도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술적인 문제에 다해 배출량 데이터의 정확성과 투명성을 둘러싼 우려로 시행이 늦어졌다.

리가오 사장은 "중국 탄소시장이 지방에서 시행하는 시범 프로그램에서 전국적인 거래제도로 발전하고 단일 업종에서 여러 개의 산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15차 5개년(2021~2025년) 계획 기간이 중국 탄소시장 건설의 중대한 발전 시기로 배출량 거래제를 안정되게 운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전국적인 탄소 배출량 제도 구상은 온난화 대책의 글로벌 틀인 파리협정을 2015년 채택하기 전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먼저 제시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중국은 모든 주요산업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적인 탄소 배출량 거래제도 도입을 발표했지만 아직까지 행하지 않고 있으며 관련 규정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리가오 사장은 지난달 중국이 대기와 토양, 물의 질을 일부러 무시하면서 온난화가스 배출량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방출, 세계인의 건강을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한데 대해 반박했다.

리가오 사장은 미국이 오히려 자국에 대한 비판을 호도하고 있으며 약속한 사항을 스스로 깨고 있다고 질타했다.

미국이 자국의 환경 실패 책임을 다른 나라에 전가시키고 있으며 "온난화가스 누적 배출량이 제일 많다. 더욱이 11월에는 파리협정에서 정식으로 탈퇴한다"고 리가오 사장은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