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얀마 군정, 유엔총회 규탄 결의에 "내정간섭 용납 못해" 거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0 14:15:06
associate_pic
[양곤=AP/뉴시스]3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플래시몹에 참여한 쿠데타 반대 시위대가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21.06.03.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얀마 군사정부는 군정에 반대하고 민주화 정권 교체를 요구하며 미얀마에 대한 무기 금수 조치를 촉구하는 유엔총회 결의에 강력히 반발했다고 AP 통신 등이 20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얀마 군정은 전날 밤 성명을 내고 유엔총회가 미얀마군의 시위대 무차별 강경진압을 비판하고 무기 유입을 차단하도록 요구한 결의를 채택한데 대해 "일방적인 주장과 잘못된 선입견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모든 내용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유엔 결의가 미얀마 주권을 침해했다며 "내정에 간섭하는 어떤 시도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미얀마군은 무기를 들고 저항하는 민간인을 테러리스트로 규정해 무력행사를 불사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등 국제사회의 우려 목소리를 듣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기도 했다.

지난 2월1일 미얀마에서 군부 주도의 쿠데타가 일어나 전권을 장악한 이래 이에 항의하고 저항하는 국민에 대한 가혹한 탄압이 계속되고 있다.

현지 인권단체 자료로는 19일까지 민간인이 최소 870명이나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이런 사태를 우려해 유엔총회는 18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 넉달 만에 규탄 결의를 채택했다.

결의는 평화적인 시위에 폭력행사를 중지하고 아웅산 수지 여사를 비롯한 구속 정치인과 인권활동가를 즉각 석방하며 미얀마에 무기유입을 차단하는 등 내용을 담았다.

유엔총회에서 투표 결과 119개국이 찬성했으며 벨라루스는 반대했다. 미얀마의 이웃국가이거나 군정에 동정적인 중국, 인도 및 러시아 등 36개국은 기권했다.

결의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미얀마군에 의한 국민 탄압에 국제사회가 반대하고 우려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표시한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