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e스포츠, 2022 아시안게임 전 종목 국가대표 파견

등록 2022.01.19 12:13: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일부터 5개 종목 지도자 공개 채용
아시안게임 정식종목 대상 선수등록 확대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정식종목 8개 모두에 국가대표 파견을 추진한다고 19일 발표했다.

e스포츠 경기력향상위원회는 1차 회의에서 e스포츠 정식종목에 가능한 모든 대표 선수를 선발해 파견하기로 결정하고, 대한체육회에 수 엔트리 제출을 완료했다.

이에 ▲아레나 오브 발러 아시안게임 버전(AOV) ▲도타 2 ▲몽삼국 2 ▲EA 스포츠 피파 ▲하스스톤 ▲리그 오브 레전드(LoL) ▲PUBG 모바일 아시안게임 버전 ▲스트리트 파이터 V, 총 8개 정식종목에 국가대표를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대한체육회 규정에 맞춰 지난 해 경기력향상위원회를 발족했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e스포츠 종목별 지도자 채용, 선수단 선발 및 운영을 총괄하는 위원회로서 각계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2월 중에는 산하 종목별 소위원회 구성을 완료해 지도자 채용 및 선수단 선발 방식을 확정할 계획이다.

오는 21일부터는 종목별 지도자를 공개 채용한다. 먼저 ▲도타 2 ▲EA 스포츠 피파 ▲하스스톤 ▲LoL ▲스트리트 파이터 V의 지도자를 선발한다. 주요 지원자격은 한국e스포츠협회에 지도자로 등록된 자(지원 시 등록가능) 중 3년이상 해당 종목 활동경력이 있거나, 외국인의 경우 2년이상 경력이 있는 자이며, 구체적인 사항은 협회 홈페이지 및 공식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PUBG 모바일과 AOV는 아시안게임 버전이 공개된 이후, 몽삼국 2 역시 추후에 선수단 구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e스포츠협회는 국가대표 구성을 위해 선수 및 지도자 등록 대상을 기존 e스포츠 종목선정기관 종목에서 아시안게임 8개 종목까지 확대한다. 선수 및 지도자 등록은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한 의무사항이며, 이를 기반으로 의무교육, 관련 안내, 행정지원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선수등록 역시 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및 등록할 수 있다.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경기력향상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준비에 돌입했다.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후회없도록, 최상의 전력을 갖춘 국가대표를 구성하고자 노력 중이다. 2022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가 전국민에게 기쁨과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