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검출 47.1%…"26일 확진 7000명대 예상"

등록 2022.01.21 12:41:13수정 2022.01.21 13: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덮친 광주·전남·평택·안성 지역
26일부터 고위험군 우선 PCR 검사 전환
"감염상황·수용성 고려해 전국 확대 검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769명으로 집계된 21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하며, "설 연휴 기간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2월 말 하루 1만~1만5000명 규모의 신규 확진자 발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2022.01.21. yes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정부는 이번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국내 확진자 비율(검출률)이 절반에 육박한다며 이르면 26일 국내 확진자 규모가 70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선별진료소에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고 고위험군 대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우선 시행하는 검사 체계의 전국 확대도 감염 및 의료대응 상황을 판단해 추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2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47.1%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통제관은 "이번 설 연휴를 포함한 1~2주 동안 오미크론은 델타를 대체할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아마도 80~90%까지는 전환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확진자 수 증가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1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직전주 12.5%에서 지난주 26.7%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해외유입 검춤률은 94.7%이다. 오미크론 변이 관련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6명이 됐다. 위중증으로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7명이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통상 전체 확진자 수 대비 특정 변이 바이러스가 나오는 비율이 50%를 넘으면 해당 변이를 우세종으로 본다. 지난 15일 기준 국내 오미크론 검출률은 전주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26.7%였다. 국내 첫 감염에서 우세종화까지 14주가 걸린 델타 변이에 비해 5~6주 이상 더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상황이다.

지난 15일 기준 호남권은 59.2%로 이미 우세종이 됐고 경북권 37.1%, 강원권 31.4%, 수도권 19.6%, 충청권 13.5%, 경남권 12.0%, 제주권 6.1% 등 순이었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광주·전남, 경기 평택·안성 지역에 선별진료소에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 등)를 도입하고,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우선 시행하는 검사 체계를 실시하기로 했다.

당초 이런 방식의 검사체계는 하루 확진자 발생 규모가 7000명을 넘어가면 도입하기로 했으나, 정부는 전날인 20일 주간 일평균 7000명을 넘어서면 검사 체계를 바꾸겠다고 입장을 바꾼 상황이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769명이다.

이에 대해 이 통제관은 "지금 (신규 확진자 규모) 7000명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다음 주 수요일(12일)쯤 되면 7000명은 나올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이 통제관은 "오미크론 우세 지역 4개 지역에서 먼저(검사 체계를 변경)하는 시행 시기도 오는 26일로 잡았다"며 "정부는 앞으로 4개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점차 오미크론 방역 상황과 의료계 준비 상황을 고려해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고위험군에 우선 PCR 검사를 실시하는 대신 일반인들이 신속항원검사를 받게 되는 데 대한 국민 수용성, 의료계 의견, 확진자 발생 규모, 의료역량 대응 체계 등을 종합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이 통제관은 "(새 검사체계) 적용 지역에서 고위험군이 아닌 일반 국민들은 다소 불편이 있을 것"이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고위험군에 대한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불가피한 전환임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저희가 여러 가지 시행 상황을 좀 보겠다"며 "(확진자 발생 규모, 검출률 등) 기계적인 비율도 봐야 되겠지만 불편함이 어느 정도인지, 또 국민들의 수용성은 어떤 것인지도 면밀히 보고 같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