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200㎜ 이상 폭우
3명 실종…주택·상가 침수

3일 최대 200㎜ 이상의 비가 내린 충남 천안과 아산에서 급류에 휩싸인 남성 2명이 실종되고, 주택·상가 침수 등 재산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아산시와 아산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아산시 송악면 유곡리에서 70대 남성과 80대 남성이 산사태 이후 급류에 휩쓸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오후 1시 49분께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에서는 맨홀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실종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이날 오전 8시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아산지역에서는 오후 3시 기준 강우량이 배방읍 194㎜, 음봉면 177㎜, 송악면 175㎜ 등 평균 163.1㎜의 강우량을 기록했다.아산지역 도로와 상가 곳곳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려 침수되는 등 주택 45개소에서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아산시는 오후 1시 30분부터는 아산 충무교와 곡교천 지역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고, 범람이 우려되는 아산천 인근 모종동 마을 주민들에게는 고지대로 대피를 당부했다. 아산시 곡교천은 수위 상승으로 현재 충무교가 교통 통제된 상황이다.천안지역에서도 21번 국도 신방지하차도 일원에 내린 비로 침수됐으며, 쌍용동 충무로 앞 도로도 물이 빠지지 못해 흙탕물로 뒤덮이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천안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호우경보가 내린 천안지역의 오후 4시 기준 강우량은 쌍용2동 225㎜, 동남구청 225㎜, 서정 2동 216㎜, 북면 213㎜, 목천읍 191㎜ 등 천안 전 지역에서 평균 167㎜의 많은 비가 내렸다. 천안중앙시장과 고추 시장에서도 점포 곳곳이 침수피해를 보는 등 천안지역에서는 집중호우로 인한 주택침수 58건과 상가 침수 21건, 도로 침수 15건, 하천 범람 5곳 등 112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천안시도 이날 오후 2시37분 병천천 범람이 우려돼 수신면 장산 1~5리 주민들과 목천읍 용연저수지 산방천 범람이 우려됨에 따라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전 부서 30개 분담 읍면동 비상인력을 배치하고 전 직원 비상 대기중"이라며 "만일을 대비해 천안축구센터와 홍대용과학관 등 임시 대피 시설을 마련한 상태"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8/04 03시 기준

한국

확진 14,389

완치 13,280

사망 301

세계

확진 18,351,235

사망 694,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