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공포에 비트코인도 폭락

등록 2021.11.27 02:29:20수정 2021.11.27 04: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달 초 최고가 20% 이상 하락…약세장 진입
이더리움, 리플코인 등도 9% 이상 떨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로 비트코인도 폭락했다.

26일(현지시간) 코인 메트릭스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8% 가까이 떨어진 5만4315달러(약 65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이달 초 기록한 사상 최고치 6만9000달러(8252만원)보다 20% 이상 하락한 것이며 지난달 초 기록했던 최저치 5만4479달러보다 낮은 수준이다.

CNBC 등 외신들은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발견된, '누 변이'라고도 불리는 B.1.1.529 바이러스로 인해 비트코인이 약세장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약세장은 최근 최고치에서 20% 이상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비트코인뿐 아니라 다른 가상화폐도 급락했다. 시장 점유율 두 번째인 이더리움은 9% 이상 하락한 4095달러를 기록했고 리플코인은 9.5% 떨어진 95센트 안팎으로 거래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5일 B.1.1.529 바이러스가 30개 이상의 돌연변이를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표면에 튀어나온 이 돌연변이를 통해 숙주 세포에 침투하는데, 누 변이 바이러스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돌연변이 수가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과 이스라엘 등 일부 국가는 이에 대응해 아프리카 일부 국가를 적색 국가로 분류,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뿐 아니라 유럽 증시도 1년 만에 최악의 장을 맞았고, 미국 증시 역시 다우지수가 장중 4% 이상 떨어지는 등 영향을 받고 있다. 국제유가 역시 누 변이 바이러스 등장으로 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에 폭락했다.

반면 미 재무부 발행 채권은 수익률이 급격히 낮아졌다. 채권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이는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투자 리스크가 낮은 채권에 몰려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셈이다.

다만 CNBC는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큰 자산으로, 하루 만에 10% 이상 가격 변동을 겪기 때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