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중국, 코로나·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적절책' 강구 시행

등록 2022.06.28 15:36: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28일 코로나19 확산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리스크가 고용과 물가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시의적절한 조치를 강구해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보(聯合報)와 인민망(人民網), 신보(信報)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어우훙(歐鴻) 부비서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에 나와 최근 중국이 직면한 경제적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정책수단을 마련했다고 언명했다.

어우훙 부비서장은 중국 정부가 이미 기존의 지원책을 실행하는 한편 정책툴 의 내실을 꾀하고 보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린 경제운영에서 곤란한 과제를 극복하는데 충분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으며 안정적이고 건전하며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확고히 하기 위해 어떠한 예기치 않은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부연했다.

어우훙 부비서장은 "중점 분야의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관리·통제하며, 시스템 리스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며 특히 식량 에너지 안보와 산업사슬 공급망의 안전·안정을 더욱 확보하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기적인 수리, 교통, 지하 종합 배관망 등 프로젝트를 서둘러 추진하고 자동차, 가전 부문에서 소비를 촉진하는 정책들을 시행해 소비 잠재력을 빨리 방출하게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어우훙 부비서장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우크라이나 위기가 성장을 가로막아 실업률과 인플레율을 상승시킬 우려가 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다만 기자회견에 동석한 자오천신(趙辰昕) 발개위 부주임은 그렇다고 홍수처럼 봇물 터지는 듯한 경기 자극책을 쏟아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채무 우려를 감안해 지난 수년간 정부가 유지한 스탠스를 견지하겠다고 확인했다.

한편 어우훙 부비서장은 중국 올해 목표인 5.5% 안팎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는가는 물음에는 "중국 경제가 회복력이 좋고 잠재력이 풍부하며 유통성도 있다"며 "경제 운영의 어려운 도전을 극복하고 발전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