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컬링연맹, 강릉시와 2023 세계선수권대회 성공 개최 협약

등록 2022.08.11 17:5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4월22~29일까지 8일간 강릉서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왼쪽부터 강릉시 김홍규 시장, 대한컬링연맹 김용빈 회장이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3 믹스더블 및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성공 개최 위한 업무협약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컬링연맹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3년 세계믹스더블·시니어 컬링선수권대회대회가 강릉에서 열린다.

대한컬링연맹과 강릉시는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를 통해 2023년 세계믹스더블·시니어 컬링선수권대회대회 개최지로 강릉시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3년 대회는 그해 4월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강릉시 강릉컬링센터(믹스더블)와 아이스하키주경기장(시니어)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엔  약 25개국에서 1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세계선수권대회급 컬링 국제대회가 열리는 건 지난 2009년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14년 만이다.

또 국제대회의 국내 개최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2018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이후 5년 만이다.

미디어데이에는 대한컬링연맹 김용빈 회장, 강릉시 김홍규 시장, 강원도 김동준 체육과장, 4인조 국가대표인 서울시청(스킵 정병진), 춘천시청(스킵 하승연) 및 믹스더블(김지윤, 정병진)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강릉시와 컬링연맹은 상호 협의로 대회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효율적인 대회 운영에 협력한다. 또 강릉시도 대회조직위원회가 필요로 하는 경기장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시용을 허가하고 원활한 사용에 협력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왼쪽부터 믹스더블 국가대표 정병진 선수, 강릉시 김홍규 시장, 김지윤 선수, 대한컬링연맹 김용빈 회장, 믹스더블 지도자 양재봉 감독이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컬링연맹 제공)

김용빈 연맹 회장은 "14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급 대회로 호텔, 유흥, 관광, 고용창출 등의 방면에서 지역경제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됨과 동시에 세계컬링 속 한국의 위상도 높아질 것"이라며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컬링의 인적·물적 인프라 구축 및 저변 확대를 통해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컬링을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김홍규 강릉시장은 "세계가 다시 한번 빙상도시 강릉을 주목할 수 있도록 대한컬링연맹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믹스더블 국가대표 양재봉 감독은 "홈에서 경기를 하면 아이스와 현장 적응에 어드벤티지가 있기 때문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꼭 메달을 따겠다"고 약속했다.

믹스더블 대표 김지윤은 "믹스더블 국가대표로 2021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경험을 잘 살리고, 홈 팀의 이점을 살려 꼭 입상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믹스더블 대표 정병진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주니어 선수권대회와 평창 올림픽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이 나왔고 팬들의 응원과 기운을 받아 믹스더블 최초로 금메달을 따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