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성군 농가맛집 1호 '태산들'에 가을이 주렁주렁

등록 2022.10.04 15:4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의성 특산품 한지마늘과 가지 듬뿍 넣어 요리
풍부한 제철 채소·나물 이용한 '건강한 밥상'
사과무침, 상추장아찌, 토종 의성배추도 별미

associate_pic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의성군 농가맛집 제1호점 '태산들'에 사과가 익어 가고 있다. 2022.10.04 kjh9326@newsis.com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들이 더 좋아하네요. 아이들은 평소 접하지 못한 사과밭 사이를 뛰어다니고, 어른들은 사과나무 가지를 부러뜨릴까봐 아이들 잡으러 다니시고. 하하하."

경북 의성군 농가맛집 1호점 '태산들'에 가을이 주렁주렁 열렸다.

최태자 태산들 대표는 의성에서도 한적한 외딴 시골에 자리잡은 농가맛집을 일부러 찾아주는 손님들이 고맙기만 하다.

4일 군에 따르면 농가맛집은 지역농업과 문화를 연계한 농촌형 소규모 외식공간으로 의성군이 지원해 조성하는 사업이다.

농가가 직접 재배한 농산물과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건강한 향토음식을 제공한다.

associate_pic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의성군 농가맛집 제1호점 '태산들' 입구에 대추가 익어 가고 있다. 2022.10.04 kjh9326@newsis.comkjh9326

태산들은 의성에서도 사과생산지로 유명한 옥산면 전흥리 한 사과농장을 배경으로 지어졌다.

8000여㎡ 규모의 사과농장 중 일부 사과나무 일부를 베어내고 그 자리에 농가음식점을 조성했다.

넉넉한 주인의 인심을 담아 맛깔스럽게 조리한 향토음식을 먹다가 큼지막하게 뚫린 창밖으로 눈을 돌리면 탐스럽게 익어가는 부사와 노란색 시나노골드 사과가 식욕을 한층 돋군다.

음식점 입구에는 30년 이상 자란 대추나무에 반쯤 익은 대추가 주렁주렁 달려 가지가 곧 부러질듯 축 늘어져 있다.

associate_pic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의성군 농가맛집 제1호점 '태산들' 창 밖을 사과밭이 둘러싸고 있다. 2022.10.04  kjh9326@newsis.com

태산들에서는 의성의 대표 특산품인 한지마늘과 가지가 듬뿍 들어간 마늘수육정식, 태산정식(마늘·가지 쪼림닭), 산들정식(마늘·가지 코다리찜)을 맛볼 수 있다.

별미인 가지밥은 물론 계절마다 영양소가 풍부한 제철 채소와 나물을 이용한 반찬 등 싱싱하고 건강한 밥상을 누릴 수 있다.

사과즙을 넣어 만든 새콤달콤한 상추장아찌와 주변 텃밭에서 친환경적으로 길러 쌈채소로 내놓는 토종 '의성배추'도 이 집만의 별미 중 별미다.

"장아찌 레시피는 간장과 물의 비율이 1:1인데 비율대로 간장을 넣으면 검어져요. 그래서 저는 간장은 맛을 낼 만큼만 조금 넣고 대신 사과주스를 넣어요. 그러면 장아찌 색상도 깨끗하고 맛도 상큼해져서 손님들이 더 좋아해요."

associate_pic

[의성=뉴시스] 김진호 기자 =의성군 농가맛집 제1호점 '태산들'에 사과가 익어 가고 있다. 2022.10.04  kjh9326@newsis.com

최 대표는 모든 장아찌에 사과주스를 넣어 태산들만의 특별한 맛을 만들어 낸다.

텃밭 한 켠을 소복하게 채운 의성배추는 한창 맛이 올랐다.

길쭉하게 자란 줄기가 돋보이는 의성배추는 아삭앗삭 씹히면서도 약간 질긴 듯한 식감이 별미다.

앞으로 의성배추로 만든 의성배추김치 및 시래기를 손님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associate_pic

의성 농가맛집 1호점 '태산들'의 마늘수육정식. (사진=의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채 썬 사과에 오이나 양파, 부추를 넣고, 양념장으로 무쳐낸 사과무침도 손님들의 입을 호강시키는 맛깔스런 밑반찬이다.

"내년 봄에는 호박을 많이 심어 찐 호박잎과 강된장으로 손님들의 어릴적 추억을 소환하려구요. 오시는 손님들이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음식과 풍광으로 치유하고 농촌의 아름다움도 느낄 수 있는 농가맛집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