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애인도 불편 없이…LG전자, 수어상담 운영

등록 2021.10.2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G전자는 고객상담서비스 자회사인 하이텔레서비스가 장애인 고객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어상담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어통역사 자격을 갖춘 전문 상담사(왼쪽)가 화상으로 수어상담을 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청각·언어장애가 있는 고객들도 차별 없이 손쉽게 상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LG전자가 수어상담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고객상담서비스 자회사인 하이텔레서비스가 장애인 고객들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어상담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업과 사회가 공존하는 성장을 추구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이다.

수어상담센터는 수어통역사 자격을 갖춘 전문 상담사가 청각·언어장애 고객과 수어로 상담하고 서비스엔지니어와 고객 간의 대화를 수어로 통역한다. LG전자 제품과 서비스 전문지식을 갖춘 수어상담사가 직접 응대하는 만큼 더 빠르고 편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기존에는 청각·언어장애 고객의 경우 제품이나 서비스 상담시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거나 기관 등에서 제공하는 수어통역서비스를 이용해야 했다.

고객이 수어상담을 이용하려면 영상통화 기능이 있는 유무선 전화를 이용해 전용번호로 연락하면 된다. 또 무료 메신저 프로그램인 카카오톡이나 imo 앱에서 전용번호를 추가해 영상통화를 걸면 된다.

수어상담센터는 상담과 서비스뿐 아니라 구매·렌탈 등까지 수어상담서비스 운영 범위를 점차 넓혀갈 계획이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한국농아인협회 등과도 협업해 상담 전에 장애인 고객을 인지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제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5월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발족했다. 자문단은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평가하기 위한 지표를 만들고 LG전자가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 관련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올해 초부터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과 함께 시각장애인을 위해 음성 매뉴얼과 점자 스티커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대상 제품은 트롬 워시타워, 트롬 스타일러, 물걸레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M9 씽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등이며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전무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LG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