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기문, 안철수에 "국민 눈물 씻어줘…安 지지율, 의미있는 상승"

등록 2022.01.26 15:15:11수정 2022.01.26 17:2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안철수 "미래 먹거리·일자리, 이번 대선의 담론 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6일 오후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을 찾아 신년인사를 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반기문재단을 찾아 "새해 인사 드리려고 찾아왔다.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상승 중인 안 후보의 지지율을 언급하며 "용기를 갖고 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특히 "정치인들은 국민의 눈물을 씻어주는, 그러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안 후보에 말했다.

그는 "최근 국회 앞에서 소상공인들이 250여명이 삭발을 하고, 또 (그 사이에) 여성들도 있더라고요"라며 "얼마나 쓰라린 심정으로다 이렇게 그런 삭발을 하겠습니까"라고 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정치하시는 분들은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많이 있겠지만 특히 코로나 감염병을 퇴치하는 데에 가장 우선적으로 신경 써야한다"고 했다.

그는 정치인들이 기후변화 등 미래 지향적인 어젠다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주택정책이라든지 도시개발이라든지 다 중요한데 더 미래 지향적인 어젠다, 특히 기후변화"라며 "코로나 같은 것이 기후변화, 기후환경을 잘못했기 때문에 생긴 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여러 가지 과학적 지식이라든지 경험도 많고, 외국에도 많이 다니신다. 그런 경험을 잘 국민에게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안 후보에 "최근 지지율도 상당히 의미있게 상승을 하고 있다"며 "용기를 갖고 계속 잘 해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 전 사무총장의 덕담에 안 후보는 "총장님의 말처럼 지금 우리나라는 너무 내분 상태다. 서로만 보고 있다"며 "세계는 빠르게 바뀐다"고 했다.

안 후보는 "미래 먹거리, 미래 일자리. 저는 그게 이번 대선에서 제일 중요한 담론이 돼야 국가의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양당 후보 중 이를 언급한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정도면 우물 안 개구리가 아니고 동굴 안 개구리다. 우물 안 개구리는 하늘은 보이지 않냐"고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반 전 사무총장과 비공개로 이야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정치권이 글로벌 감각이 너무 떨어진다는 그런 말씀들을 하셨다"고 전하며 "외국의 동향이 한국에 굉장히 큰 영향을 미침에도 불구하고 정작 그것을 결정해야 되는 정치인들이, 글로벌 감각이 너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외교는 죽고 사는 문제다. 정말로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더 정치권이 관심을 가져야 된다, 그런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