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중국 정부, 연말 만료 전기차 취득세 면제 연장 방침

등록 2022.07.07 15:07: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전기자동차(EV)를 포함한 신에너지차(NEV)의 취득세 면세를 연장할 방침이라고 신랑망(新浪網)과 중앙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 등 17개 부처는 이날 공동통지에서 자동차 유통 활성화와 소비 확대를 겨냥해 NEV 구매를 지원하고 취득세 면제 연장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공동통지는 또한 주거단지와 주차장, 주유소 등에 충전시설 건설을 확대하고 충전기 운영사의 충전서비스 요금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국은 금융기관이 법 규정을 준수하고 위험을 통제 가능하다는 전제 하에 합리적으로 선불 비율, 대출 이자율, 상환 기한을 조정하도록 장려하고 자동차 신용대출 지원을 확대할 생각이다.

자동차 금융리스를 질서 있게 발전시키고 자동차 생산기업, 판매기업, 금융리스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며 금융 서비스 공급을 늘리겠다고 상무부 등은 설명했다.

통지는 중고차시장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중고차 딜러에 대한 불합리한 규제를 철폐하고 거래 사업자도 확대하기로 했다고 명시했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지난달 22일 주재한 국무원 상무회의는 자동차 부문의 소비를 2000억 위안(약 38조7700억원) 증대하기 위한 부양책 목적으로 올해 말 종료하는 전기차 취득세 면제의 연장을 추진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당시 국무원 상무회의는 10% 전기차 취득세 면제 등 지원책이 NEV 판매 진작과 중고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상하이 등 도시가 봉쇄하면서 개인소비가 위축하고 자동차 판매도 부진에 빠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