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한국공항공사 자회사, 아웃소싱 업체에 대금 미지급

등록 2021.04.25 11: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항공보안파트너스, 급여 관련 아웃소싱 계약
총 3개 업체…2개 소규모로 대금 지급 절실
"터무니없는 조건…신생업체 약점에 계약해"
항공보안파트너스 "자료 이관하면 처리할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사진은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의 전경. 2021.04.25.(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한국공항공사의 자회사인 항공보안파트너스가 직원들의 급여와 연말정산 등을 관리해온 아웃소싱 업체들에 용역대금을 재때 지급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중 2개 업체는 10명 미만의 소기업으로 자회사의 용역대금이 절실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항공보안파트너스는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업체 3곳에 직원 급여와 관련한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항공보안파트너스는 A, B, C업체와 각각 직원들의 급여 관리와 연말정산·사원제증명발급서비스을 관리하는 조건으로 총 3800만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수의계약은 연 단위가 아닌 월 단위로 체결됐다. 이에 따라 용역대금도 월별로 지급해야하지만 항공보안파트너스는 1~2월 귀속분 3800만원을 지불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업체 관계자는 "계약 당시 터무니없는 금액으로 계약조건을 제시했지만, 신생업체라는 약점 때문에 계약을 이행할 수 밖에 없었다"며 "급여에 대한 직원들 불만도 모두 처리했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항공보안파트너스에 내용증명을 보내 용역대금 지불을 요청 했지만, 용역대금은 지불하지 않고 자료 제출부터 요구하라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전했다.

A업체는 "항공보안파트너스를 상대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항공보안파트너스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지난 2019년 11월 설립 됐으며,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김포와 제주 등 전국 14개 공항의 보안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직원수는 약 2100명이다.

대표는 지난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예산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신용욱 전 대통령경호처 차장이 맡고 있다.

항공보안파트너스 측은 이 의원의 질의에 "계약기간 내 처리된 모든 서류의 이관을 (업체에) 요청했지만, 자료가 이관되지 않았다"며 "자료이관 시 모든 비용을 처리하겠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