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마철 피해 대비…종로구, 침수방지시설 무료로 설치

등록 2022.06.28 15:41: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물막이판, 옥내역지변 등 침수방지시설 설치 지원
풍수해보험료 70~92% 지원…피해 발생 시 보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종로구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무료로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해준다고 28일 밝혔다. 2022.06.28. (사진 = 종로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종로구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무료로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해준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하수역류, 빗물 유입 등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곳곳에 물막이판, 옥내역지변 등의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한다. 비용은 전액 구에서 부담한다.

대상은 침수에 취약한 주택 및 상가로 ▲반지하 창문을 통한 노면수 유입 예상 주택 ▲저지대 도로변 위치한 대문으로 빗물 유입 예상 주택 ▲하수 역류 ▲내수 배제(빗물을 저장하는 저류조의 출수구에 남아있는 물을 제거하기 위해 자연 배수하거나 펌프로 물을 퍼내는 작업) 불량 주택 등이다.

물막이판은 저지대 주택과 상가 출입구, 반지하주택 창문 등에 설치해 우기 시 노면수가 실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화장실과 싱크대 배수구에 설치하는 옥내역지변은 빗물이 공공하수도를 통해 실내로 역류하는 것을 방지한다.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거주지 동주민센터 또는 구청 치수과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구에서는 행정안전부에서 관장하는 정책보험인 풍수해보험의 보험료 또한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주민은 보험료가 전액 무료이며, 그 외 주민은 국가·지방자치단체가 70~92%를 보조해준다.

가입자는 최소한의 금액만 부담하면 예기치 못한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발생에 따른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다. 대상은 관내 주택, 소상공인 상가·공장, 온실 소유주이며 세입자도 가입 가능하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국민재난안전포털(https://www.safekorea.go.kr), 가입 신청 온라인 페이지(www.풍수해보험.kr)에서 안내한다.

한편 올해 3월부터는 광화문 일대를 포함한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집중강우 중점관리구역'으로 정하고 하수도·빗물받이 준설을 추진 중이다. 빗물받이에 토사와 담배꽁초, 쓰레기 등의 오물이 쌓여 배수가 원활하지 못할 시 침수, 악취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구는 주민 피해 예방과 함께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빗물받기 준설 외에도 식당 밀집지역, 전통시장가에 월 1회 이상 하수도 고압 물 세정 작업을 실시하는 등 다방면에서 힘쓰고 있다.

구 관계자는 "물막이판 설치, 풍수해보험 가입 등으로 각 가정에서도 풍수해 대비에 함께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며 "여름철 안전 대책을 강화하고 모든 주민들이 무탈하게 올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