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TV

안소미 "어릴 적 부모님 이혼...결혼식 때 대행 알바 이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4 10:41:5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소미 (사진=JTBC 제공) 2020.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개그우먼 안소미가 안타까운 가족사를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는 안소미·김우혁 부부가 출연했다.

안소미는 "어릴 때 보통의 가족이라 말하는 환경에서 크지 못했다"며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나만 엄마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다른 아이들은 엄마가 있더라. 엄마의 사진조차 본 적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부모님이 돌아가시진 않았는데, 부모님이 안 계시다는 걸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결혼식 때는 부모 대행 아르바이트까지 썼다"고 했다.

안소미는 "어릴 적에 부모님이 이혼한 후 보고 싶지도 않았다. 아예 생사도 몰랐으면 싶었다. 그 사람들과 연을 끊어버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