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씨젠, 1분기 영업이익 1997억원…전년比 3% 증가

등록 2022.05.13 16:36:15수정 2022.05.13 16: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분기 매출 4515억…분기 사상 최대
오미크론 확산에 PCR 검사 수요 증가
“호흡기 시장 공략·美진출·M&A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씨젠이 1분기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유전자증폭(PCR)검사 수요 증가에 힘입어 수익성이 소폭 개선됐다.

씨젠은 1분기 영업이익 19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3%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28.3% 늘어난 4515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1657억원으로 0.9% 증가했다.

씨젠은 1분기 세계 최초로 1개 채널에서 3개 'Ct값'(PCR검사에서 감염원(타겟)의 정량적 지표)을 산출하는 ‘3 Ct’ 기술을 상용화한 제품 ‘Allplex™ HPV HR Detection’을 개발했다. 이어 코로나19는 물론 19종의 호흡기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Allplex™ RV Master’에 대해 유럽과 호주로부터 인증을 받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 판매 지점을 신설했다.

또 증폭장비 360대, 추출장비 261대를 신규 설치함으로써 전 세계에 증폭장비 총 5214대, 추출장비 총 2543대를 설치하는 등 글로벌 영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강화했다. 전담조직을 신설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철곤 씨젠 IRPR실 전무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PCR 검사 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매출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신드로믹 검사(3 Ct 기술로 유사한 증상을 일으키는 여러 병원체를 한번에 검사하는 방법)를 기반으로 호흡기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검사 자동화 장비인 'AIOS(All in One System)'를 조만간 출시해 PCR의 활용 폭을 넓혀 가겠다"고 말했다. 씨젠은 AIOS로 대용량의 자동화된 신드로믹 검사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 전무는 "현지 연구 및 생산 시설 구축 등 미국 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인수·합병(M&A)도 내실 있게 추진하는 등 중장기적인 성장 기반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