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군·고창경찰서, 양귀비·대마 불법 재배 집중단속

등록 2022.05.28 09:5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뉴시스]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군은 고창경찰서와 합동으로 오는 7월 중순까지 불법 마약류의 확산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양귀비·대마 재배 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집 주변과 농가 비닐하우스, 텃밭, 정원 등을 이용해 몰래 경작하거나 허가 없이 대마를 재배하는 경우 등을 집중 단속한다.

양귀비는 마약의 원료가 되는 식물로, 일부 농가에서 관상용이나 배탈 치료 등 민간 약제로 재배하는 경우가 있으나 이는 모두 불법행위에 해당한다.

소량을 재배하더라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의 처벌 받을 수 있다. 대마 또한 행정기관의 허가를 받은 자 외에는 파종하거나 재배할 수가 없다.

유병수 보건소장은 "불법 재배 또는 자생하고 있는 양귀비나 대마를 발견할 경우 고창군보건소 진료의약팀 또는 인근 경찰서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