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책임…HDC 전 사장·건설본부장 추가 기소

등록 2022.07.01 15:36:18수정 2022.07.01 16: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4월 기소된 14명과 병합 심리 가능성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와 관련, 사상자를 낸 책임이 있는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 전직 사장과 건설본부장이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형사 3부(부장검사 장윤영)는 부실 공사와 안전 관리 소홀로 인명사고를 낸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 건설기술진흥법 위반, 주택법·건축법 위반 등)로 현대산업개발 전 사장 A씨와 전 건설본부장 B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신축 중인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201동 최상층인 39층 타설 과정에 동바리(지지대) 미설치와 공법 변경, 콘크리트 품질 등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과실로 지난 1월 11일 16개 층 붕괴를 일으켜 하청 노동자 6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을 다치게 한 혐의다.

검찰은 이들이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의 안전 관리 계획 이행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았고, 자체 안전 점검 조직을 꾸리지 않아 인명사고를 유발한 책임이 있다고 봤다.

이들은 품질 관리자를 법정 인원보다 적게 배치하거나 다른 업무를 겸직시킴으로써 콘크리트 품질 시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4월 13일 현대산업개발 직원, 타설 공정 하청업체 가현건설산업 직원, 감리업체 건축사무소 광장 감리 등 14명(구속 6명·불구속 8명·법인 3곳 포함)을 기소한 바 있다. 이들은 광주지법 제11형사부 심리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번에 기소된 현대산업개발 전 사장 A씨와 전 건설본부장 B씨가 14명과 함께 재판받을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여러 명이 공동으로 죄를 범한 경우 등 관련 사건들을 병합해 심리할 수 있다는 형사소송법에 따라 병합 심리 가능성은 열려 있다.

검찰은 201동 23~38층 연쇄 붕괴 원인으로 ▲구조 진단 없이 설비(PIT)층 데크플레이트(요철 받침판) 공법 임의 변경 ▲최상층 아래 3개 층(PIT·38·37층) 동바리(지지대) 설치 없이 타설 강행에 따른 슬래브 설계 하중 초과 ▲콘크리트 품질·양생 관리 부실 등을 꼽았다.

검찰은 이번 사고를 원청·하청·감리의 총체적인 과실로 인한 인재(人災)라고 판단하고, 이들의 혐의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