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화문광장, 다시 시민 품으로'…하반기 서울 이렇게 달라진다

등록 2022.06.2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2022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 30일 발간
'서울비전 2030' 제시 4대 미래상, 31개 사업 소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보행로를 넓혀 조성되는 광화문광장 총면적은 2.1배로 넓어진다. 세종대왕 한글 분수와 이순신 장군 승전비도 설치한다. 지난 1월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공사 현장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2.06.26.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올 하반기 새 단장을 마친 '광화문광장'이 개장하고, 8월에는 K-팝 등 서울의 매력을 알릴 글로벌 관광축제 '서울페스타 2022'가 열린다. 

3000원 이내로 즐길 수 있는 '서울형 키즈카페'는 20곳까지 늘어난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주문할 때 일회용기 대신 다회용기를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도 확대된다.

서울시는 이처럼 올 하반기 새롭게 시행되는 제도와 개관을 앞둔 공공시설, 축제 정보 등을 모은 '2022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을 오는 30일 발간한다고 26일 밝혔다.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은 서울시정 마스터플랜인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상생도시', '안심도시', '글로벌선도도시', '미래감성도시' 등 4대 미래상에 대한 31개 사업으로 구성돼있다.

우선 광화문광장이 하반기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의 품에 돌아온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의 역사성을 살리면서 보행성과 이용성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광장을 재조성했다. 광장숲과 문화쉼터 등 휴식공간을 먼저 개방한다. 월대와 해치상 복원은 내년 완료될 예정이다.

광화문광장을 세계적인 야간 명소로 알리기 위해 8월 세종문화회관에는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운영한다. 12월에는 광화문광장 미디어아트축제도 연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도 10월 공개된다. 3차원 가상현실 공간에서 '아바타'를 통해 다양한 서울시 행정서비스를 제공받고 시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대규모 축제도 진행된다. 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서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글로벌 관광축제 '서울 페스타'를 8월10일~14일 개최한다. 축제 기간에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이는 세계전기자동차 경주대회 '서울 E-프리'를 비롯해, 'K-팝 스타 공연', '서울 쇼핑페스타' 등 이벤트를 진행한다.

10월에는 '서울뷰티위크', '서울패션위크', '서울디자인위크' 등 대표적인 감성산업 행사가 이어지는 '서울뷰티먼스'가 개최된다. 서울뷰티먼스 기간에는 뷰티를 테마로 한 'DDP 서울라이트'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서울뮤직페스티벌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실내놀이터 '서울형 키즈카페'는 1호점인 종로점에 이어 연내 20곳까지 확충된다. 서울형 키즈카페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모든 아이들의 놀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이용요금을 3000원 이내로 책정했다.

'거점형 키움센터'는 노원과 동작, 종로에 이어 9월 성북에 추가로 문을 연다. 센터는 다양한 체험공간과 놀이공간 외에 돌봄공백이 발생할 수 있는 맞벌이, 한부모 가족 등을 위한 긴급돌봄을 제공한다.

7월부터 음식 배달서비스 이용 시 일회용 포장용기 대신 다회용기를 선택할 수 있는 곳은 강남구 일대에서 관악구, 광진구로 확대된다. 전기차 충전기는 1만 1607기 설치에 이어 하반기 1만기가 추가 설치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전자책 홈페이지와 정보소통광장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소통 포털인 '내 손안에 서울'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김의승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2022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에는 새로운 서울시 정책과 개관시설 등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유익한 정보를 담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