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새 주인' 곽재선 KG 회장 "소명감으로 인수"

등록 2022.07.05 11:05: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쌍용차는 이날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신차발표회를 열어 토레스를 공개했다. 최근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7.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쌍용자동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은 5일 "쌍용차에 참여하게 된 마음가짐은 사명감을 뛰어넘는 소명감이었다"며 쌍용차의 부활을 약속했다.

곽 회장은 이날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 신차발표회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아마 쌍용차가 제 인생에 마지막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영자의 시간이 될 것 같기도 하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곽 회장은 먼저 "기업은 세 가지 정도 존재 이유가 있다. 하나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 세상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그 기업의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의 터전을 만드는 것이고, 세 번째는 믿고 맡긴 투자자들의 신뢰에 보답하는 일"이라며 "그동안 쌍용차는 세 가지가 다 조금씩 부족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힘을 합쳐 이 세 가지 삼발이를 다 지탱하는 그런 회사를 만들고 싶다"며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쌍용차도 반드시 멋진 회사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삼발이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게 운영하는 좋은 주방장이 될 것"이라며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세상에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