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함소원, 딸 공격적 성향에 근심…오은영 박사 상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09:50: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육아전문가 오은영 박사를 찾았다.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함소원-진화 부부가 공격적인 성향의 딸 혜정이를 위해 오은영 박사를 찾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딸 혜정이 어린이집 친구를 두 번이나 깨물었다는 소식에 육아전문가 오은영 박사를 찾아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아빠(진화)가 혜정이에게 뽀뽀를 많이 한다. 거부할 때도 아빠를 문 적이 있다"라며 고민을 전달했다.

혜정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무는 데는 이유가 있다. 물고. 던지고. 꼬집고. 던지는 것 등 요약하자면 모두 공격적인 행동이다. 보통 아이들은 말이 늘면서 공격적인 행동이 줄어든다. 말로 행동 욕구를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유난히 혜정이 그 횟수가 높다면 왜 그럴까를 고민해야 한다"라며 "혜정이는 활동적인 아이고 사람도 좋아한다. 그런데 이 친구는 자기가 생각한 경계선이 분명하게 있다. 그 경계를 침범하면 공격적으로 되는 거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혜정에게 다가갈 때는 좀 더 기다림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며 조언했다.

이에 함소원은 "혜정이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신중한 아이더라"라며 공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