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상호 후보 "이현재 후보 측, K-스타월드 실현가능성 의문에 답해야"

등록 2022.05.28 12:0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후보 "규제 풀어낼 방법 알고 있고 집권여당 협조 받으면 불가능하지 않아"
김 후보 측 "'다 하는 수가 있다'는 식의 답변으로 해결되지 않아"

associate_pic

더불어민주당 김상호 하남시장 후보. (사진=김상호 선거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남=뉴시스]이호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상호 하남시장 후보 측이 국민의힘 이현재 하남시장 후보의 미사섬 K-스타월드 공약 실현 가능성에 대해 ‘비현실적인 공약’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김상호 하남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8일 성명을 내고 “(이현재 후보는) 그린벨트 2급지, 문화재보호구역 등 3중, 4중 규제를 받고 있는 미사섬에 3조원 짜리 대규모 건설사업을 한다는 공약이 불가능하다는 상식적인 의문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현재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K-스타월드 실현 가능성에 대한 김 후보의 지적에 대해 “개발제한구역, 환경평가등급 2등급, 문화재보호구역 등의 규제를 풀어낼 의지와 방법을 알고 있고, 집권여당의 협조를 받아 국책과제로 진행한다면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 후보 측은 “‘다 하는 수가 있다’는 이현재 후보의 K-스타월드 실현 방안 설명은 ‘몰라도 돼’라는 말과 다름없거나 실현 방법이 없는 것”이라며 “TV토론회 공약 검증과정에서도 ‘집권 여당이라 가능하다’, ‘행정경험이 있어서 가능하다’는 식으로 답변했는데 하남시 행정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분이 하실 만한 답변인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받아쳤다.

또 김 후보 측은 “지하철 5호선 도입에 대한 이 후보의 공로 역시 30만분의 1에 불과한데 마치 혼자 서명을 받고 그 일로 5호선이 확정된 것처럼 호도하고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며 “원도심에서 밝힌 신덕풍역 위치 변경과 감일신도시에서 밝힌 개통 지연은 없다는 약속 역시 위치 변경으로 인한 공사 중단 시 개통 지연이 불가피한 모순된 약속인 만큼 어느 쪽이 진짜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