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두관 사퇴…추미애 "어려운 결정" 박용진 "끝까지 책임"

등록 2021.09.26 19:47:02수정 2021.09.26 19:51: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미애 측 "정권 재창출 열정 기억…자치분권 이을 것"
박용진 "자수성가 모범 김두관에 많이 배워" 완주 다짐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기호 2번 김두관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은 26일 중도 사퇴를 선언한 김두관 의원에게 위로를 건넸다.

추미애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북 합동연설회를 끝으로 김두관 후보께서 어려운 결정을 내리셨다"며 "그 결정을 내리시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심을 하셨을 지 헤아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김두관 후보께서 지향하셨던 자치분권, 서울공화국 해체를 추미애의 국가균형발전4.0시대로 잘 이어가도록 하겠다"며 "지난 경선 기간 가졌던 당을 위한 마음, 정권재창출을 위한 열정, 그 모든 것을 기억하겠다. 수고하셨다"고 했다.

박용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 후보님 사퇴 소식에 아쉬운 마음"이라며 "개표 결과 발표 직전 제게 '박용진 후보는 끝까지 가시라' 고 하셔서 속없이 씩씩하게 대답해놓고는 저게 무슨 말씀이신가 혼자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후보님은 정치적으로 도전과 전진의 모범이시고 인생사적으로는 자수성가의 모범"이라며 "그 동안 멀리서, 가까이에서 많이 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두관 후보님이 말씀하신 서울공화국 해체, 지방도 잘 사는 나라,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이루는데 박용진이 앞장서겠다"며 "민주당의 변화와 정치의 세대교체를 위해 경선을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완주 의사를 드러냈다.

김 의원의 전격 사퇴로 민주당 경선 레이스는 이재명·이낙연·추미애·박용진의 4파전으로 압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