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삶 바꾸는 선택…'탄소중립 먹거리 박람회' 코엑스 개최

등록 2022.07.07 13: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개 테마관…'탄소중립 급식 시연회' 등 진행
조희연 "학생 발달 단계에 맞는 교육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이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2022 먹거리생태전환 박람회' 초대장. (자료=학교보건진흥원 제공 초대장 캡처). 2022.07.0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시행 중인 '먹거리 생태전환교육'을 대중에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7일 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은 "이날부터 9일까지 3일간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2022 먹거리생태전환 박람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포럼관 ▲배움관 ▲체험관 ▲토론관 ▲실천관 등 5개의 테마관에서 학생, 학부모, 시민이 기후위기 극복의 중요성과 먹거리 생태전환의 가치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날 오후 체험관에서는 조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일 수 있도록 고안된 '저탄소 학교급식 메뉴' 시연회가 열린다. 각 분야 전문 셰프가 박람회 첫날에는 중식, 둘째 날에는 한식, 셋째 날에는 양식요리를 각각 선보일 예정이다.

실천관에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탄소중립 식생활에 대한 미술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고기 없는 식단 구성하기', '자연에서 얻는 먹거리 그리기' 등이 마련돼 있다.

배움관에서는 교육청이 지정한 '먹거리 생태전환 선도학교' 19개교가 학교급식을 통해 진행한 먹거리 생태교육을 소개한다. 토론관에서는 선도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 '우리가 할 수 있는 먹거리 생태전환의 실천'을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날 오후 1시께 포럼관에서 생태전환 선도학교 학생 대표 75명을 '먹거리 생태전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후 '기후위기 극복 실천을 먹거리 생태전환교육으로'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이어갔다.

조 교육감은 앞선 2기부터 추진된 생태전환교육을 언급한 뒤 "올해부터는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먹거리 생태전환교육'도 본격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먹거리 시민성은 단기간의 교육이나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며 "학생 발달 단계에 맞는 체계적인 먹거리 생태전환교육이 필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다음날인 8일 포럼관에서는 생태전환 선도학교 교장 5명이 교과·자치활동 등 학교 교육과정에서 생태전환교육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임영식 학교보건진흥원장은 "이번 박람회가 학생, 학부모, 시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후위기 극복을 논하는 공론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먹거리 탄소중립에 대한 보편적 가치가 확산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