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이틀 7000명대 유행…정부, 오늘 방역의료 분과위 개최

등록 2021.12.09 11:43: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일 7174명→9일 7102명 확진…위중증 연일 최다
정부, 고령 3차접종 집중…사적모임·방역패스 제한
"방역 강화·강화 시점 등 자문…정부 내부서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7000명대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9일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문가 의견을 듣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기자단 설명회에서 "현재 방역 상황에 대한 여러 의견을 자문받기 위해 (오늘)오후 1시30분 방역의료 분과위원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7102명이다. 역대 최다였던 8일 7174명을 시작으로 연이틀 700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7000명대 연속 발생은 이번이 처음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을 중심으로 감염이 이어지면서 입원 치료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역대 최다인 857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도 하루 새 57명 늘었는데 이 중 54명이 60세 이상이다. 

정부는 현재 60세 이상 고령층을 비롯한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3차 접종에 집중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인원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하고 식당·카페 등 시설 16종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확대 시행한다.

손 반장은 "이런 부분의 효과들은 이번 주가 지나면서 서서히 관찰될 것이다. 그런 부분을 감안해 현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며 "추가적으로 방역 강화가 필요할지, 강화 시점은 어떻게 할지 여러 의견을 들으면서 정부 내부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선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날 나온 의견을 토대로 정부 내부 논의를 거쳐 추가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단, 전문가 의견은 공개하지 않는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전체회의는 한 달에 1~2번 열고 나머지는 수시로 한다"며 "수시 회의는 별도 공개하지 않으며 자문을 위한 회의"라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지난달 13일 출범했다. 위원회 아래에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위원회를 두고 분과별 정책 과제를 논의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