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첫 수장형 전시...'소소하게 반반하게'

등록 2022.05.20 09: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전시장 (사진=국립민속박물관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국립민속박물관 파주의 첫 수장형 전시 '민속×공예: 소소하게 반반하게'가 20일 개막했다.

소반과 반닫이를 주제로 소장품 200여 점과 현대 공예작가 13명의 작품 49점을 선보인다.

박물관은 "국내 최대 공예 축제인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2022 공예주간과 연계 개최되어 전통과 현대, 민속과 공예의 작가 정신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전시에는 정구호 작가의 '파초무늬 평양반닫이', 류지안 작가의 '설중매', 하지훈 작가의 '투명 나주반Ban Clear', 류종대 작가의 '디소반D-Soban', 정용진 작가의 '작은 면을 가진 소반', 이정훈 작가의 '양반' 시리즈, 양웅걸 작가와 박선영 작가의 협업으로 제작된 ‘청화소반', 정대훈 작가의 '적련호족반·연랑호족반', 편소정 작가의 '소반', 장혜경 작가의 '소반', 이윤정 작가의 '빛 소반', 김별희 작가의 '온기 티 워머', 손상우 작가의 '키리(트레이 테이블)' 등이 전시된다.

2021년 7월 개관한 ‘국립민속박물관 파주’는 박물관의 소장품을 최대한 개방해 관람객이 스스로 재해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어진 국내 최대 개방형 수장고다. 

박물관은 앞으로도 개방형 수장고와 민속 아카이브 정보센터를 통해 박물관의 소장품을 다양하게 해석하고 활용하는 사례들을 주제로 한 수장형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