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대유플러스, 전기車 충전사업 본격 진출…인프라 구축 동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05:02:00
1월 스마트그리드협회 전기차 충전 사업자 등록 완료
'21년도 환경부 전기차 완속충전시설 보조사업자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옥승욱 기자 = 대유플러스가 전기자동차 충전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 정책에 따른 국내 전기차 충전 시장 인프라 확대에 동참하는 차원이다.

국내 전기차는 2020년 기준으로 약 14만대로 충전기는 약 6만대의 보급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는 전기자동차 100대 당 약 46기 수준으로 100대 당 충전기 150기의 주요 선진국(영국, 독일, 미국) 수준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대유플러스는 공공시설 중심의 낮은 충전소 보급율과 충전 인프라 구축에 높은 초기 투자비용 등을 해결하고자 설치가 간편한 콘센트형 충전기 ‘차지콘’(충전기)을 도입했다. 7.5kW 완속충전기의 개발 및 생산을 통하여 충전기 판매 및 충전소 운영사업에 본격 진출할 방침이다.

특히 7.5kW급 이하의 가정용 완속충전기 개발 및 보급에 주력하여 충전소 운영과 함께 충전기 설치, 유지보수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대유플러스는 본격적인 충전인프라사업 진출을 위해 올해 1월 ‘스마트그리드협회’ 전기차 충전사업자 등록을 완료했다. 스타코프와 협약을 체결해 전기자동차 충전기, 충전케이블 제조 및 전기차 충전서비스사업에 진출했다.

또한 스타코프와 컨소시엄을 구성, 완속충전기 설치 보조금 사업인 2021년도 환경부 전기자동차 완속충전시설 보조사업’의 사업자로 등록을 완료, 보조금 지원사업을 수행 중이다. 오는 2022년까지 자체적으로 충전인프라 관련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콘센트형 충전기 및 7.5kW 3만대를 설치하고 운영하는 목표도 세웠다.

대유플러스는 이번 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 △자체 보유 조직을 통한 전기자동차 충전기 공급·설치·유지보수 등 서비스 제공 △충전소 운영, 요금산정, 충전 정보 서비스 제공 △비상용충전케이블 제조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해외 진출도 고려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